생활정보와 뉴스

피라모스와 티스베


※퓌라모스/피라모스


세미라미스 여왕이 통치하는 바빌로니아 안에서 누구보다도 아름다운 청년은 피라모스였다.

그리고 누구보다도 아름다운 처녀는 티스베였다.



두 사람의 양친은 이웃하여 살고 있었다.

그리고 이웃간이었기에 이 두 젊은이들은 자주 내왕했다,

그렇게 자연스럽데 이 친구 관계는 마침내 연애로 발전하였다.


두 남녀는 서로 결혼을 하고 싶었으나 부모들이 반대했다.

그러나 부모들도 금할 수 없었던 것은 두 남녀의 심중에 서로 같은 정도로 사랑의 불꽃이 타오르는 것이었다.

두 사람은 몸짓이나 눈짓으로 속삭였고, 남 몰래 속삭이는 사랑인만큼 그 불꽃은 더 강렬하게 타오르는 것이었다.


그런데 두 집 사이의 벽에는 틈이 하나 있었다.

벽을 만들때 어떤 과실로 인해 생긴것인데 이제까지 아무도 그것을 발견하지 못 했으나 이 연인들은 그 틈을 발견하였다.


이 틈이 두 사람의 말의 통로가 되어 주었다.

그리고 달콤한 속삭임이 이 틈을 통해서 서로 오갔다.



피라모스는 벽 이쪽에 그리고 티스베가 벽 저쪽에 섰을 때 두 사람의 입김은 뒤섞였다.

그들은 말했다.

"무정한 벽이여, 왜 그대는 우리 두 사람을 떼어 놓는가. 그러나 우리는 결코 그대의 은혜를 잊지 않는다. 우리가 이렇게 사랑의 속삭임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것도 다 그대의 덕택이니까."


이와 같은 말을 그들은 벽의 양쪽에서 속삭였다,

그리고 밤이 되어 이별하지 않으면 안 될 때에는 더 가까이 갈 수가 없었으므로 남자는 남자 쪽 벽에다, 여자는 여자 쪽 벽에다 대고 키스를 하였다.



어느 날 아침, 새벽의 여신 에오스가 밤 하늘의 별을 추방하고 태양이 풀 위에 내린 이슬을 녹일 때, 두 사람은 같은 장소에서 만났다.


두 사람은 자기들이 무정한 운명을 한탄한 끝에 마침내 한 계책을 꾸몄다.

다음 날 밤 모든 가족들이 잠 들었을 때, 감시의 눈을 피하여 집을 나와 들판으로 가기로 하였다.

그리고 마을의 경계선 너머에 있는 니노스의 무덤이라고 불리는 유명한 영묘靈廟가 있는 곳에서 만나기로 하고, 먼저 간 사람이 나무 밑에서 나중 오는 사람을 기다리기로 했다.

그 나무는 흰 뽕나무였고 시원한 샘 곁에 있었다.


모든 것이 합의된 후 그들은 태양이 물 밑으로 내려가고 밤이 그 위에서 떠오르기를 고대하였다.

마침내 티스베는 얼굴을 베일로 가리고 가족들의 눈에 띄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집을 빠져나와 약속한 곳에 가서 약속한 나무 팀에 앉아 있었다.



저녁의 박명薄明 속에서 외로이 앉아 있으려니까 거기에 한 마리의 사자가 나타났다.

방금 무엇을 잡아 먹었는지 입에서 지독한 냄새를 풍기며 물을 마시려고 샘으로 가까이 다가왔다.

그것을 보자 티스베는 달아나 바위 틈에 몸을 숨겼다.

그런데 달아날 때 그녀는 쓰고 있던 베일을 떨어뜨리고 말았다.

사자는 샘에서 물을 마시고 다시 숲속으로 돌아가려고 몸을 돌이키다 말고 땅 위에 떨어져 있는 베일을 보자 피묻은 입으로 그걸을 휘둘러 마침내 찢어 버렸다.



피라모스는 늦게서야 약속한 장소로 다가왔다.

그리고 모래 땅에서 사자의 발자국을 발견했다.

그 순간 그의 안색은 창백해졌다.

잠시 후 그는 갈기갈기 찢어진 피투성이의 베일을 발견하였다.

그는 부르짖었다.

"오, 가엾은 티스베여. 그대가 죽은 것은 나 때문이다. 나보다도 더 살 가치가 있는 그대가 먼저 가다니 나도 그대의 뒤를 따르겠다. 그대를 이런 무서운 장소에 오도록 해놓고 홀로 방치한 내가 잘못이다. 오라, 사자들아. 바위속으로부터 나오너라. 그리고 이 죄많은 놈을 너희들의 이빨로 물어 뜯어라."



피라모스는 베팅을 손에 들고 약속한 곳으로 가서 흰 뽕나무를 무수한 키스와 눈물로 적시었다,

그리고는

"나의 피로 너의 몸을 물들이리라."

하고 칼을 빼어 자기의 가슴을 찔렀다.

피가 상처로부터 샘솟듯 흘러내리자 그것은 뽕나무의 하얀 열매를 붉게 물들였다.

피는 당위에 흘러 뿌리에 미치고 그 붉은 빛깔은 줄기를 타고 열매에까지 올라갔던 것이다.



그 동안 티스베는 아직도 공포에 떨고 있었는데 연인을 실망시켜서는 안되겠다고 생각하고 조심조심 걸어나왔다.

그리고 불안한 마음으로 피라모스를 찾았다.

위험에서 벗어난 저 무서운 얘기를 빨리 알려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약속한 장소로 왔으나 뽕나무의 열매 색이 변해 있는 것을 보고는 이것이 같은 곳일까 하고 의심했다.


그녀는 잠시 주저하고 있었는데 빈사 상태에 있는 어떤 사람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티스베는 깜짝 놀라 물러섰다.

전율이 그녀의 몸을 스쳤다.

그것은 마치 잔잔한 수면에 일진一陳의 바람이 지나갈 때 일어나는 물결과 흡사했다.



그러나 티스베는 그 사람이 자기 연인임을 알자 외마디 소리를 지르며 자기의 가슴을 마구 쳤다,

그리고 숨이 다 넘어가는 몸을 얼싸안고 상처에다 눈물을 쏟으며 싸늘한 입술에다 수없이 키스를 퍼부었다,

그녀는 부르짖었다.

"오, 피라모스. 이것이 어찌된 일입니까? 말 좀 하세요. 피라모스, 이렇게 외치고 있는 것은 당신의 티스베예요. 오오, 제발 그 늘어진 머리를 들어줘요!"


피라모스는 티스베라는 말을 듣자 눈을 떴으나 잠시 후 이내 감아 버렸다.

티스베는 피에 물든 자기의 베일과 칼이 없는 칼집을 보게 되었다.

"자결하셨군요. 그것도 내 탓이에요."

하고 티스베는 말했다.



"이번만은 나도 용기가 있어요. 그리고 나의 사랑도 당신의 사랑만 못하지 않습니다. 나도 당신의 뒤를 따르렵니다. 모두 나 때문이니까요. 죽음만이 당신과 나를 갈라놓을 수 있었으나 그 죽음도 내가 당신 곁으로 가는 것을 막지는 못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들의 불행한 부모님, 우리 두 사람의 청을 물리치지 마소서. 사랑과 죽음이 저희들을 결합시켰으니 한 무덤에 묻어 주시옵소서. 그리고 뽕나무야, 너는 우리들의 죽음을 기념해다오. 너의 열매로 하여금 우리의 피의 기념이 되도록 하여 다오."

이렇게 말하면서 티스베는 칼로 자기 가슴을 찔렀다.



티스베의 양친도 딸의 소원을 받아들였고, 신들도 또한 그것을 옳다고 여겼다.

두 사람의 유해는 한 무덤에 묻혔다.

그 이후 뽕나무는 오늘날까지 새빨간 열매를 맺게 되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