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정보와 뉴스

아폴론과 다프네


홍수 때문에 지상은 진흙투성이가 되었으나 그 덕택으로 대지는 매우 비옥한 토지가 되었다.

그러자 그 흙 속에서 좋은 것, 나쁜 것 할 것 없이 가지각색의 많은 산물이 산출되었다.


그 중에서도 퓌톤(피톤,파이톤 Python)이라 불리는 큰 뱀이 인간의 공포의 대상이 되어 나타나 파르낫소스 산의 동굴 속에 잠입했다.



아폴론은 자기의 화살(아폴론은 화살의 신이기도 하다)로 이 큰 뱀을 사살하였는데, 이 화살은 전에는 그가 토끼나 산양과 같은 약한 동물을 수렵하는 데에만 사용하였던 무기였다.

이 혁혁한 전과를 기념하기 위하여 아폴론은 퓌톤 경기를 창설하였다.


이 경기 때 역기나 경주나 혹은 이륜차 경주에서 우승한 자에게는 너도밤나무의 잎으로 만든 관을 씌워 주었다.

왜냐하면 그 때에는 아직 월계수는 아폴론에 의하여 자기의 나무로서 채택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벨베데레라고 불리는 유명한 아폴론의 상像이 있는데, 그것은 퓌톤을 퇴치한 후 이 신을 표현한 것이다.

바이런은 이것에 언급하여 헤럴드 경의 순유 제 4편 제 161절에서 다음과 같이 노래하고 있다.


보라, 표적을 놓치지 않는 화살의 신을,

생명과 시와 빛의 신을,

인간의 모습을 한 태양신을, 그리고

싸움의 승리에 빛나는 그 이마를.

화살은 막 활을 떠났다. 신의 복수에 번쩍이는 화살이.

그의 눈에도 콧구멍에도,

적을 두려워하지 않는 아름다움과 힘과 위엄이

전광처럼 빛나고, 그것은 한 번 힐끗 보는 것만으로도

천제를 현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아폴론과 다프네



다프네는 아폴론의 최초의 연인이었다.

그것은 우연히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에로스의 원한에 의하여 이루어진 것이었다.


어느 때, 아폴론은 이 소년이 활과 화살을 가지고 놀고 있는 것을 보았다.

아폴론은 마침 퓌톤을 퇴치하고 득의양양하여 있었던 때였으므로 소년에게 이렇게 말했다.


"야, 이 장난꾸러기야, 넌 전쟁때나 쓰는 그런 무기를 가지고 무엇을 하려는 거냐? 그것은 그것을 쓸만한 사람에게 줘라. 나는 이 무기로 저 큰 뱀을 퇴치했어. 독을 품은 몸뚱이를 넓은 들에 펼치고 있던 저 뱀을 말이다! 너 다위는 횃불로 만족하기만 하면 돼. 이 어린애야, 그리고 하고 싶으면 소위 사랑의 불장난이나 하면 돼. 그러나 건방지게 나의 무기엔 손을 대지 말아라."


이 말을 듣고 아프로디테의 아들(에로스)은 대답했다.

"아폴론 어른, 당신의 화살은 다른 모든 것을 맞힐지 모르나 내화살은 당신을 맞힐 걸요."



이렇게 말하며, 에로스는 파르낫소스 산의 바위 위에 서서 전통에서 서로 다른 공인이 만든 두 개의 화살을 끄집어 냈는데, 하나는 애정을 일으키는 화살이고, 또 하나는 그것을 거부하는 화살이었다.

전자는 금으로 되고 끝이 뾰족하였고, 후자는 무디고 끝이 납으로 되어 있었다.


에로스는 이 납화살로 하신河神 페네이오스의 딸 다프네라는 님프(요정을 말함)를 쏘고 금화살로는 아폴론의 가슴을 쏘았다.


그러자 바로 아폴론은 이 소녀를 열애하게 되었으나 다프네는 연애라는 생각마저 하기 싫어졌다.

그녀의 유일한 즐거움은 숲속을 뛰어다니며 사냥하는 것이었다.


그녀에게 구애를 하는 남성이 많았으나 그녀는 여전히 숲속을 뛰어다니며 연애니 결혼이니 하는 것은 염두에도 두지 않고 그들을 모두 거절하였다.

그녀의 아버지는 종종 그녀에게 말했다.

"사위도 보고 손자도 봐야 할 것이 아니냐?"



다프네는 결혼할 생각을 하는 것은 죄악이나 범하는 것같이 싫어하였으므로 아름다운 얼굴을 붉히면서 아버지의 목에 팔을 감고 말했다.

"아버지, 제발 나도 아르테미스와 같이 결혼하지 않고 언제나 처녀로 있도록 하여 주십시오."


아버지는 하는 수 없이 승낙했다.

그러나 동시에 이렇게 말했다.

"네 자신의 아름다운 얼굴이 그렇게 하도록 두지는 않을 것이다."



아폴론은 다프네가 죽도록 좋았기 때문에 어떻게 해서라도 손에 넣으려고 생각하였다.

전세계에 신탁을 주는 그도 자기 자신의 운명을 예측하지는 못하였다.

그는 다프네의 두 어깨에 머리칼이 아무렇게나 늘어진 것을 보고 말했다.

"빗질을 하지 않아도 저렇게 아름다우니, 곱게 빗으면 얼마나 아름다울까!"


그는 그녀의 눈이 별과 같이 빛나는 것을 보았다.

또 아름다운 입술을 보았다.

그러나 보는 것만으로는 만족할 수가 없었다.

그는 그녀의 손과 어깨까지 노출된 팔을 보고 감탄하였다.

그리고 노출되지 않은 부분은 얼마나 아름다울까 하고 상상하였다.

그는 다프네의 뒤를 쫓았다.



다프네는 바람보다도 빨리 달아나며 아무리 그가 간청하여도 잠시도 발을 멈추지 않았다.

그는 말했다.

"잠깐만 기다려 주오. 페네이오스의 따님이여. 나는 원수가 아니오. 당신은 양이 늑대를 피하고 비둘기가 매를 피하듯이 나를 피하고 있으나 제발 그러지 말아 주오. 내가 당신을 쫓는 것은 사랑하기 때문이오. 나 때문에 그렇게 달아나다가 돌에 걸려 넘어져서 다치지나 않을가 근심이오. 제발 좀 천천히 가시오. 나도 천천히 따를 것이니, 나는 시골뜨기도 아니고 무식한 농사꾼도 아니오. 제우스가 나의 아버지이고, 나는 델포이와 테네도스의 군주요. 그리고 현재나 미래의 모든 것은 다 알고 있소. 나는 노래와 리라의 신이오. 나의 화살은 꼭꼭 표적을 맞히오. 그러나, 아!.... 나의 화살보다도 더 치명적인 화살이 나의 가슴을 뚫었소. 나는 의술의 신이고 모든 약초의 효능을 알고 있소. 그러나 아! 지금 나는 어더한 좋은 약으로도 고칠 수 없는 병에 걸려 괴로워하고 있소!"


다프네는 계속 달아났다.

그리고 그의 말도 절반밖에 듣지 못했다.

달아나는 모습까지도 그에게는 매력적으로 보였다.

그 모습은 바람에 꽃이 나부끼는 듯 했고, 뒤로 늘인 머리칼은 흐르는 물과 같았다.



아폴론은 그의 구애가 거절되자 더는 참을 수 없게 되었다.

그리하여 그는 연정을 품고 속력을 내어 그녀를 바싹 뒤쫓았다.

그것은 마치 사냥개가 토끼를 추격하고 있을 때와 흡사했다.

입을 벌려 당장이라도 물려고 하면, 이 약한 동물은 급히 또 달려가 가까스로 그 이빨을 피하는 것이었다.


아폴론은 사랑의 날개를 타고 다프네는 공포의 날개를 타고서, 이렇게 신과 처녀는 계속 달렸다.


그러나 추격하는 아폴론이 더 빨랐기 때문에 점점 다프네에게 육박하게 되었고, 헐떡이는 숨결이 그녀의 머리카락에 닿았다.

다프네의 힘은 점점 약해졌다.

그리고 마침내 쓰러지게 되자 그녀는 아버지 하신河神에게 호소했다.

"아버지 살려줘요, 당을 열어 나를 숨겨줘요. 아니면 내 모습을 바꾸어 주세요. 이 모습 때문에 제가 이런 무서운 일을 당하고 있으니..."



다프네가 말을 마치자마자 그녀의 사지四肢는 굳어지고 가슴은 부드러운 나무껍질로 사여지고, 머리카락은 나뭇잎이 되고, 팔은 가지가 되었다.

그리고 그녀의 다리는 부리가 되어 땅속에 뿌리박았다.

얼굴은 가지 끝이 되어 형용은 달라졌으나 아름다움만은 변함없었다.


아폴론은 감짝 놀라 그 자리에 멈춰섰다.

줄기를 만져보니 새로운 나무껍질 밑에서 그녀의 몸이 떨고 있었다.

그는 가지를 끌어 안고 힘껏 키스를 하려고 했다.

그러나 상대는 그의 입술을 피하는 것이었다.


아폴론은 말했다.

"그대는 이제 나의 아내가 될 수 없으므로 나의 나무가 되게 하지. 나는 나의 왕관을 위해 그대를 쓰려고 한다. 나는 그대를 가지고 나의 리라와 화살통을 장식하리라. 그리고 위대한 로마의 장군들이 카피톨리움 언덕(제우스의 신전)으로 개선 행진을 할 때 나는 그들의 이마에 그대의 잎으로 엮은 화관을 씌우리라. 그리고 또 영원한 청춘이야말로 내가 주제하는 것이므로 그대는 항상 푸를 것이며, 그 잎은 시들 줄 모르도록 해 주리라."



이미 월계수로 그 모습이 변해버린 그녀는 가지 끝을 숙여 감사의 뜻을 나타냈다.


아폴론이 음악과 시가詩歌를 다스리는 신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별로 이상할게 없다고 생각하지만 의술醫術도 이 신의 직능이라고 할 때, 대로는 이상하게 생각할 사람이 있을는지 모른다.

이 점에 대해서 시인이기도 하고 또 의사이기도 했던 스코틀랜드의 시인 존 암스트롱은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음악은 모든 기쁨을 높이고 모든 슬픔을 가라앉히며,

온갖 병을 몰아내고, 모든 괴로움을 어루만져 준다.

그리고 그 때문에 옛 현자賢者들은

의약과 음악과 시가詩歌의 불가분의 힘을 숭배했다.


아폴론과 다프네의 이야기는 많은 시인들과 이야기꾼들에 의해서 현재에도 종종 인용되고 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